• 북마크
맨즈 : 남자포털 - MANZ

다큐 : 한국 - 역사

춤을 사랑했던 왕세자, 효명 : KBS1 - 한국사전

제목 춤을 사랑했던 왕세자, 효명 채널 KBS1 방송 2008년 06월07일
프로그램 한국사전 | 044회 시대 + 조선 연대 + 19세기
키워드 효명세자,대리청정,안동김씨,외척,규수 테마 + 정치
태그 KBS다큐멘터리 한국사전 2008년작
내용

- 19세 대리청정 시작한 효명세자
효명세자. 그는 조선 제23대 왕 순조의 세자이다. 
4살 되던 해 왕세자로 책봉된 그는 19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아버지 순조를 대신하여 대리청정을 시작했다. 
한국의 루이 14세로 비교되기도 하는 효명세자는 여느 국왕들과는 달리 예술을 사랑하는 데서 그치지 않고 예술을 현실 개혁의 수단으로 삼고자 한 왕이었다. 18세기 초는 김조순을 위시한 안동 김씨 계열을 비롯한 외척세력들이 국정을 장악하고 나라의 살림을 쥐락펴락하던 시기였다. 외척 세력들에 권력과 부가 집중됐고 삼정의 문란 등 각종 사회 병폐까지 만연했다. 
설상가상으로 극심한 흉년이 찾아오자 급기야 순조 11년, 평안도 지역에서 홍경래의 난이 일어나기에 이른다. 이런 상황 앞에 무력한 순조는 총명한 아들 효명에게 실질적 국정 운영권을 주기로 결심한다. 

- 날카로운 예악정치의 칼을 빼들다 
옥새를 건네받은 19살의 어린 세자. 암담한 현실을 타개하기 위해 그가 선택한 카드는 예악정치였다. 효명세자는 수 차례의 성대한 연회를 통해 국정주관자로서 자신의 능력을 과시하고 국왕의 권위를 높이고자 했다. 국왕권의 강화는 곧 왕권 견제세력, 외척 세력의 약화를 의미했다. 화려한 잔치 뒤에는 그들을 향한 날카로운 칼날이 숨겨져 있었던 것이다. 

- 박규수와의 운명적 만남
효명세자는 어느 날 자하동 부근을 지나치다가 박규수와 만나게 된다. 그는 열하일기의 저자인 박지원의 손자로 할아버지 박지원의 북학사상을 받아들인 개혁 실학자였다. 
대리청정을 시작한 후 효명세자는 박규수와 함께 새로운 조선을 꿈꾸어갔다. 효명세자는 예술을 사랑하는 데서 그치지 않고 예술을 현실 개혁의 수단으로 삼고자 했다. 

- 조선의 문화를 꽃피우다 
조선조 말까지 전해지는 궁중무용 "정재" 총 53수 중 무려 26수가 효명세자의 손을 거쳤다. 조선 정재 사상 최초의 
독무 ‘춘앵전’, 당나라 시인 이백이 고구려 춤을 보고 읊은 시를 형상화한 ‘고구려무’, 신라 화랑들의 이야기에서 영감을 받은 ‘사선무’ 등 당시 궁중무용으로선 파격적인 정재를 완성했다. 

- 3년 3개월의 짧은 대리청정, 그리고 급작스런 죽음
대리청정 3년이 되던 1830년, 효명세자는 창덕궁 희정당에서 22살의 나이로 생을 마감한다. 아버지 순조를 대신하여 국정쇄신에의 기대를 한 몸에 받았던 효명. 어린 나이에 놀랍게도 빠른 속도로 외척세력을 견제해나가며 새롭게 나라를 꾸려갔지만 갑작스러운 병을 얻어 병을 얻은 지 십여 일 만에 끝내 목숨을 다하고 만다. 

* 출처 : KBS1 - 한국사전
0
로그인 후 추천 또는 비추천하실 수 있습니다.
--- 유튜브에서 공유된 동영상입니다. ---
저작권에 문제가 있는 경우 메일 주시면 처리하여 드리겠습니다.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