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맨즈 : 남자포털 - MANZ

다큐 : 한국 - 역사

고려 여걸, 천추태후 : KBS1 - 한국사전

제목 고려 여걸, 천추태후 채널 KBS1 방송 2008년 10월18일
프로그램 한국사전 | 060회 시대 + 고려 연대 + 10세기 + 11세기
키워드 천추태후,목종,섭정,김치양,헌애왕후,유교,서경,강조 테마 + 외교
태그 KBS다큐멘터리 한국사전 2008년작
내용

대(大)고려를 꿈꾼 희대의 여걸, 천추태후 
왕건의 손녀로 태어나 고려 제7대 왕 목종의 어머니로 12년 동안 섭정했던 그녀는 자주와 사대, 전통과 화풍(華風)이란 갈림길에서 어떤 선택을 했을까? 

- 헌애왕후, 여성정치가 천추태후로 부활하다! 
막강한 지방 호족 세력의 후손인 헌애왕후 황보씨는 고려 5대왕 경종의 셋째비가 되었으나, 18세 젊은 나이에 과부가 된다. 
이후 헌애왕후는 외척이 었던 김치양과 가까워지고, 서로 정을 통한다.
당시 고려사회는 조선과 달리 여성의 지위와 권리가 보장되고 여성의 성이 억압되지 않은 사회였지만 유교에 심취했던 오빠 성종은 헌애왕후에게 유교식 수절을 강요하고 김치양 마저 유배 보낸다.
997년 성종이 후사 없이 세상을 떠나고, 헌애왕후의 아들이 목종으로 즉위해막강한 권력을 손에 쥔 천추태후의 시대가 시작된다. 

- 자주와 사대의 갈림길에 선 고려, 천추태후의 선택
고려의 6대왕 성종. 그는 유교를 국가 통치 이념으로 삼는다. 
이 과정에서 고려 전통을 폐지하고 중국식 제도와 문물을 받아들인다. 
그러나 이러한 변화는 내부적으로 황제국을 지향한 고려의 위상을 스스로 제후국으로 낮추는 결과를 가져온다. 천추태후는 성종 대 외면당했던 고려의 전통을 부활시킨다. 또한 태조 왕건의 대고구려주의를 계승하여 북진정책의 전초지였던 서경(평양)을 중시하는 정책을 펼친다. 천추태후는 이를 위해 당시 조정의 유학자들 대신, 김치양을 위시한 예성강 이북의 패서 호족들을 정치적 기반으로 삼는다. 

- 천추태후, 실리 외교로 고려의 평화를 만들다 
유교 이념을 받아들이면서 사대관계를 맺은 송나라와만 외교한 성종. 
결국 993년 고려는 거란의 1차 침입을 받는다. 하지만 천추태후는 급변하는 동북아 정세 속에서 명분보다는 실리를 최우선으로 하는 외교정책을 추진했다. 송과 일정한 관계를 유지하면서 당시 신흥강국으로 떠오르던 거란과 외교관계를 시작해 북방을 안정시키고자 했다. 천추태후의 현실적 실리 외교는 효과를 발휘해 태후의 섭정기간 동안 단 한 번의 외세침략이 없는 시대를 맞이한다. 

- 천추태후, 유학세력과 갈등을 겪다
천추태후의 전통부활과 친거란 정책은 명분을 중시했던 조정 유학세력들로서는 받아들일 수 없는 정책이었다. 
천추태후와 유학세력 간의 갈등은 점점 증폭되어 갔다. 목종 12년, 천추태후가 거처하던 천추궁에 화재가 발생한다. 이 사건 직후 국경에서 최정예 부대를 이끌던 강조가 5천 명의 군사를 이끌고 궁으로 입성해 목종을 폐위시키고 유학자들이 지지를 받던 대량원군을 왕으로 옹립한다.
아들 목종과 함께 궁 밖으로 쫓겨난 천추태후는 고향인 황주에 내려가 21년을 더 살다가 66세의 나이로 숨을 거둔다. 
유학세력과의 갈등 속에 불륜한 여자, 권력욕에 눈 먼 악랄한 왕후로 기록된 채 역사 속으로 사라진 천추태후. 그녀는 진정 불륜과 권력욕의 화신이었을까, 아니면 할아버지 왕건의 고구려 계승을 꿈꾸던 고려 최고의 여걸이었을까?

* 출처 : KBS1 - 한국사전
1
로그인 후 추천 또는 비추천하실 수 있습니다.
--- 유튜브에서 공유된 동영상입니다. ---
저작권에 문제가 있는 경우 메일 주시면 처리하여 드리겠습니다.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