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맨즈 : 남자포털 - MANZ

영화 : 한국 - 리뷰

관객 TOP 200 순으로 업데이트

공공의 적 - 리뷰
제목 공공의 적 장르 범죄 액션 개봉 2002년. 01월25일
감독 강우석 출연 설경구 이성재 강신일 김정학 안내상 이문식 성지루 종류 리뷰
검색 네이버 다음 구글 유튜브 위키백과
태그 한국영화 2002년작
줄거리
지독한 경찰 Vs 악독한 범인 | 끝장을 낼 시간이 왔다! 나는 경찰이다. 대한민국 경찰은 모든 국민의 평안하고 행복한 삶에 대한 x나게 영예로운 책임을 지고 있다.
지금도 전국곡곡에 깔린 15만 명의 경찰은 두당 300의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묵묵히 일하고 있다.

비오는 한밤, 잠복근무 중이던 철중(설경구 분)은 전봇대 뒤에서 어쩔 수없이 볼일을 본다.
그 때 철중과 부딪히는 검은 그림자. 철중은 비도 내리고 똥도 묻은 김에, 가차없이 달려가 사내의 뒤통수를 후려친다.
휘청이며 밀려가는 사내. 다시 철중이 주먹을 날리려는데 희번득이는 물체가 철중의 눈밑을 때리고 튕겨나간다.
철철 흐르는 피에 눈을 감싸쥐고 주저않는 철중.

일주일 후, 칼로 난자당한 노부부의 시체가 발견된다.
그러나 단서는 아무것도 없다. 시체를 무심히 보던 철중에게 문득 빗속에서 마주쳤던 우비의 사내가 떠오른다.

그 칼! 철중이 분노를 삭히며 보관했던 칼 한자루.
그의 칼은 시체에 새겨진 칼자국과 일치한다. 그리고 그는 기억한다.
우비를 입은 그 남자의 뒷모습과 스쳐간 느낌을. 철중은 펀드매니저 규환(이성재 분)을 만난다.

그리고 그가 직감적으로 살인자임을 느낀다. 아무런 단서도 없다.
철중은 단지 그가 범인이라는 심증을 가지고 미행에 취조, 구타 등 갖은 방법을 동원해 증거를 잡으려 한다.

물론 규환도 당하고만 있지는 않는다. 돈과 권력은 그의 편이다.
그는 쓸데없는 방해물인 철중을 보직에서 박탈시킨다.
그러던 중 또 다시 살인사건이 발생, 사건은 미궁에 빠지는데. 둘의 싸움은 점점 극단으로 치닫고, 물러설 수 없는 대결이 시작된다.
포스터
2
로그인 후 추천 또는 비추천하실 수 있습니다.
--- 유튜브에서 공유된 동영상입니다. ---
저작권에 문제가 있는 경우 메일 주시면 처리하여 드리겠습니다.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